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뽑을 사람이 없네"…美대선후보 둘다 '역대 최악' 비호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퓨리서치, 미 양당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

미국인 4명 중 1명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싫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미국 대선은 그야말로 뽑을 사람이 없는 선거가 된 것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현지시간) 퓨리서치가 지난달 13~19일 미국 성인 86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25%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가 싫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퓨리서치는 "19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역대 10번의 대선 가운데 양당 후보 비호감도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결이 처음이 아닌 만큼 유권자들의 심리 변화가 더욱 두드러진다. 두 사람이 처음 대결한 지난 2020년에 두 후보 모두 싫다고 답한 비율이 13%에 불과했다. 4년 만에 사이 양당 후보에 대한 비호감도가 2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앞서 2016년 트럼프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각각 공화당과 민주당 후보로 맞붙었을 때 두 후보 모두에 대한 비호감도는 20%로, 당시 기준 역대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

조사에서는 또 바이든 대통령은 좋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싫다는 응답이 34%,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호감이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비호감이라는 응답은 36%로 각각 집계됐다.

ABC방송과 입소스 최근 조사에 따르면 두 후보 모두에 반감을 가진 응답자의 67%는 트럼프 전 대통령 유죄 평결을 계기로 그가 후보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응답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