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세계 최대 습지 판타나우 6월에만 화재 733건…서울 면적 5.6배 잿더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들어 이상고온·가뭄에 3400㎡ 활활

악어·원숭이 등 야생동물 불타 뼈만 남아



헤럴드경제

브라질 코룸바 지역에 있는 세계 최대 습지인 판타나우에서 계속된 화재로 나무들이 불타면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세계 최대의 열대 습지인 판타나우에서 극심한 가뭄과 고온으로 화재가 이어지면서 역대 최악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미국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올해 6월 들어 현재까지 판타나우 생물군계에서 733건의 화재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역대 6월 최다 화재 기록은 2005년의 435건이었다.

브라질 국립기상청이 판타나우 습지의 60%가 속한 마투그로수두수우주(州)가 앞으로 3~5일간 예년 평균보다 5도 높은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함에 따라 화재 피해는 더 커질 수 있다.

올해 현재까지 화재 건수는 전년 동기보다 9배나 많은 상황이다.

리우데자네이루 연방대학의 위성 감시 프로그램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6월 9일까지 3400㎡ 이상이 불탔는데, 이는 서울의 5.6배에 해당하는 면적이다.

이 피해 면적은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세계자연기금(WWF)은 2024년이 판타나우에 최악의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은 올해 강수량 부족으로 산불 시즌이 예년보다 빨리 시작됐고 화재 강도도 심해졌다면서 올해 화재 피해가 역대 최악으로 기록된 2020년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당시 화재는 습지 3분의 1을 훼손했고, 서식하던 척추동물 1700만마리를 죽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로이터는 최근 습지에서 연기와 불이 피어오르고 악어와 원숭이, 뱀 등 야생동물들이 불탄 초목 주변에서 뼈만 남은 채로 발견된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도하기도 했다.

판타나우는 세계 최대의 생물다양성을 자랑하는 지역으로, 35만여종의 식물과 1300여종의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재규어와 카피바라, 검은 카이만, 거대 수달, 히아신스 마코앵무새 등 수천종의 멸종 위기종 및 특이종이 살고 있고 철새 180종의 중요한 기착지이기도 하다.

판타나우는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우기 동안에는 4분의 3이 물에 잠기고, 4월부터 9월까지 건기 동안에는 물이 빠지는 독특한 지형의 땅이다.

습지는 20만㎡에 달하는데, 이는 전 세계 습지의 약 3%에 해당하는 규모로 지구 온실가스 흡수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하지만 작년부터 강수량이 급감해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jiyu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