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테이블 날아다녀" 도심 난투극…"대통령 아들도 가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요즘 독일에서는 월드컵만큼이나 열기가 뜨거운 유럽축구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 대회가 열릴 때마다 극성팬들끼리 충돌을 빚기도 하는데, 이번에도 잉글랜드와 세르비아의 팬들이 난투극을 벌여서 8명이 체포됐습니다. 세르비아 대통령의 아들도 거기에 가담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파리 곽상은 특파원입니다.

<기자>

거리 한복판에서 건장한 남성들이 식당 의자와 테이블 등을 집어던지며 난투극을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