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벤츠 안 뺄래” 이중주차...항의하니 “명예훼손 고소” 황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 차 안 뺄래' 하고 다시 들어가서 자더라"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이중주차를 해놓고 연락을 안 받는 것은 물론 기분이 나쁘다며 차를 빼지 않는 벤츠 차주가 항의글을 올리자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며 으름장을 놓는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이데일리

(사진=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을 중심으로 ‘무개념 차주 그 딸에 그 엄마 어떻게 참교육시키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글쓴이 A씨는 “오늘 아침 남편이 출근하러 차를 빼러 갔는데 이중주차를 해놓았더라”며 “협소한 주차장에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기재되어 있는 번호로 계속 전화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출근 시간에 1분 1초가 소중하지 않나. 시간은 늦어지지 전화는 안 받지. 너무 답답해서 관리 사무소에 찾아가 차주를 물어봤다”고 했다.

A씨는 경비원의 도움으로 차주가 거주하는 집에 찾아가 벨을 눌렀다. A씨는 “사과는커녕 미안한 기색도 없이 자느라 못 받았다더라. 화가 난 남편이 화가 나서 이중주차를 했으면 일찍 차를 빼든가 아니면 전화를 받아야지 늦게 잔 게 자랑이냐고 하니 방귀 낀 놈이 성질낸다고 ‘그럼 나 차 안 뺄래’ 하고 다시 들어가서 자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 부부는 차주의 당당한 태도에 말문이 막혔다. 부부는 결국 택시로 출근했고 이후 SNS에 이날 상황에 대한 글을 올렸다. 이를 알게된 차주는 게시글을 캡처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며 A씨 부부에 으름장을 놨다.

A씨는 “평소에도 이런 식으로 해왔는지 SNS 계정을 휴대폰 번호로 검색해서 캡처했더라”며 “그러고선 엄마라는 사람이 전화와서 ‘자기 딸이 잘못했는데~ 그쪽이 내 딸에 대해 유포하지 않았나’더라”며 황당해했다.

이어 “제가 어디에 유포한 거냐. 딸 이름이나 딸 언급 1도 한 적 없다. 그게 죄송한 사람의 태도냐. 처음부터 죄송하다 사과 한마디면 끝나는 거였고 차만 빼줬으면 아무 문제가 없는 건데. 어떻게 두 모녀를 참교육해야 하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누리꾼들은 “똑같이 막아라”, “아파트 단톡에도 공론화시켜라”, “내가 창피하긴 처음이다”,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