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투르크가 아끼는 국견 '알라바이', 내주 尹부부에게 온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부부, 18일부터 관저서 키울 예정
투르크 최고지도자가 각별히 아끼는 국견
자신을 버리면서 지켜주는 존재로 평가
직접 강아지 먹이 만드는 尹, 8마리까지 키우기로
대통령실 "김 여사 동물 사랑, 외교무대서 큰 반향"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한 호텔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전 대통령 부부와의 친교 오찬을 마친후 투르크메니스탄 국견인 알라바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김학재 기자】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일정을 진행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선물 받았던 투르크의 국견(國犬) '알라바이' 2마리가 오는 18일 한국에 온다.

윤 대통령 부부가 동물을 사랑하고 개를 여러 마리 키운다는 사실을 인지한 초청국에서 양국 우호를 위해 서로 국견을 소개하거나 선물하고 싶어했고, 이번에 선물받은 투르크의 국견은 윤 대통령 부부가 관저에서 키우게 됐다.

14일(현지시간) 대통령실에 따르면 내주 한국에 도착하는 알라바이 2마리는 검역 절차를 거쳐 용산 대통령실 잔디밭로 오게 된다. 이후 한남동 관저로 이동시킬 예정이다.

한남동 관저에 알라바이 2마리까지 추가되면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기르는 개는 총 8마리가 된다. 이는 현재 키우는 고양이는 제외한 규모다.

윤 대통령은 선물 받은 강아지를 동물원에 보내지 않고 직접 키우기 때문에 8마리 정도를 직접 키울 수 있는 최대 한도로 생각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는 윤 대통령이 직접 강아지들이 먹을 음식을 만들어서 주기 때문에 무한정 여러 마리를 기를 순 없다는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이번 중앙아 순방 과정에서 투르크에선 윤 대통령에게 알라바이를 선물하고, 카자흐스탄에선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 대통령이 키우는 국견을 직접 소개하기도 하는 등 여러 나라에서 자신들 국가의 국견을 소개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1일 윤 대통령 부부와 투르크 최고지도자 부부와 오찬 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윤 대통령 부부의 동물 사랑에 감명받았다"면서, 앞으로도 동물보호와 양국의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달라는 의미로 알라바이를 선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었다.

이에 김 여사는 "투르크의 보물인 알라바이를 선물해 주셔서 매우 영광"이라면서 "양국 협력의 징표로서 소중히 키워나가고 동물 보호 강화를 위해 더 힘쓰겠다"고 화답한 바 있다.

투르크 국견 알라바이는 유목활동을 하는 투르크인들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버리면서까지 위험한 동물이나 낯선 사람들로부터 지켜주는 존재로 평가받는다. 알라바이는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가 각별히 아끼는 견종으로, 2017년 러시아 대통령 푸틴의 생일을 기념해 알리바이를 선물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 부부, 특히 김건희 여사의 동물 사랑과 생명 존중 정신이 외교 무대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것 같다"면서 "김 여사는 작년 제인 구달 박사와의 만남, 올해 우크라이나 아동 미술 전시, 용산어린이정원 환경생태관 개관식에 참석해 꾸준히 '생명 존중'의 메시지를 내 왔다"고 전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