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서초구, 초·중교 찾아가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사업’ 추진

구민참여단 구성해 캠페인도

아시아경제

서초구 양성평등활동센터는 이달부터 초등학교·중학교에 전문강사를 파견해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서초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가 최근 증가하는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사업’에 적극 나선다. 예방사업의 주요 내용은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인식조사 및 구민참여단을 통한 캠페인 실시 등이다.

서초구 양성평등활동센터에서는 이달부터 총 7개 초등학교·중학교에 전문강사를 파견해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구는 올해 총 3000명의 학생이 수강할 것으로 예상한다.

예방교육 내용은 ▲디지털 성범죄의 개념 ▲디지털 공간이라는 특성 이해 ▲디지털 성범죄 사례 ▲예방 및 대처 방법 등 실제 발생할 수 있는 사례 위주의 내용으로 구성해 청소년들이 쉽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방배역 인근 서초여성가족플라자 방배센터에서도 신청자를 모집해 무료로 예방교육을 진행한다.

올 7월과 9월에는 서초여성가족플라자 및 유스센터 등에서 학부모와 청소년이 함께하는 소그룹 교육을 진행한다. 서초경찰서 현직 경찰이 직접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사례를 소개하며, 학부모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가정에서 학부모가 해야 할 역할을 알려준다.

또한 구에서는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캠페인을 위한 구민참여단을 모집한다.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구민참여단은 디지털 성범죄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방법 및 구의 지원내용을 안내한다. 구는 모집에 앞서 6월 한 달간 청소년들의 온라인 이용실태 및 안전 인식을 조사할 예정이다.

구가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사업’ 추진에 나선 것은 최근 10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가 24.6%에 달하는 등(출처,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청소년 피해사례가 증가 추세라 청소년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예방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전성수 구청장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다양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