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저 사람 국회의원 아냐?”…이준석, 지하철서 잠든 모습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이 지하철에서 옆자리 승객에게 기댄 채 잠든 모습이 화제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색 정장을 입은 이 의원이 지하철 자리에 앉아 잠든 모습이 올라왔다. 그는 가방과 휴대전화를 손에 쥔 채, 옆자리 승객에게 기대 잠이 든 모습이었다.

정확한 촬영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 의원이 자주 이용하는 GTX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진은 화성 지역과 이 의원 지지자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다. 현재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은 삭제됐지만,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과거 국민의힘 대표 시절부터 지하철이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서 국회로 출퇴근 한 이 의원은 자신의 소유 차량 아이오닉을 이용할 뿐, 따로 의원실 차량이나 수행 전담 보좌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시민들과 함께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이 몇 명이나 되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좋다”는 등 칭찬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치인들에 대한 범행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안전이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