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테라 사태' 권도형, 6조원 벌금 납부키로…美당국과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테라·루나 사태의 핵심 인물인 권도형씨와 그가 설립한 테라폼랩스 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44억 7천만 달러(약 6조 1400억 원) 규모의 벌금과 환수금을 납부하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 남부연방법원 재판기록에 따르면, SEC는 테라폼랩스, 권씨에게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양측 법률 대리인이 벌금과 부과액수에 대해 이같이 합의했다며 재판부 승인을 요청했다. 지난달 권씨와 테라폼랩스는 SEC와 환수금 및 벌금 규모에 잠정 합의했고 이날은 합의 관련 서류를 법원에 제출해야 하는 마감일이었다.

최종 합의 액수는 애초 SEC에서 책정한 환수금과 벌금 등 52억 6천만 달러 규모보다는 적은 것이다. SEC는 지난 2021년 11월 권씨와 테라폼랩스가 테라의 안정성과 관련해 투자자들을 속여 거액의 투자 손실을 입혔다면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재판은 권씨를 상대로 제기된 형사재판과는 별도로 진행된 민사재판으로 피고인이 직접 출석하지 않은 채 진행됐다.

법원 배심원단은 "테라폼랩스와 권씨가 '테라는 안전하다'고 속여 투자자들에게 거액의 손실을 입혔다"며 SEC 손을 들어줬다. 배심원 평결 후 SEC는 테라폼랩스와 권씨를 상대로 불법 이익 환수금과 민사상 벌금 등 총 52억 6천만 달러를 부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SEC는 의견서에서 "권씨와 테라폼랩스가 불법 행위로 40억 달러가 넘는 부당 이익을 챙겼다"면서 벌금액이 "합리적인 근사치"라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테라폼랩스 측은 가상화폐 발행과 매각이 대부분 미국 바깥에서 이뤄졌다며 SEC에서 벌금 등을 매길 근거가 없다며 맞섰다.

권씨는 도피 행각을 벌이다 지난해 3월 몬테네그로에서 여권 위조 혐의로 체포된 이후 계속 현지에서 구금돼 있다. 뉴욕 검찰은 지난해 권씨가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되자 증권 사기와 통신망을 이용한 사기, 상품 사기, 시세조종 공모 등 8개 혐의로 그를 재판에 넘겼다.

권씨는 한국에서도 기소된 상태다. 권씨 신병이 어디로 인도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