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칭챙총" 인도서 인종차별 당한 박명수…럭키 "예의 지켜" 욕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박명수가 인도 여행 중 인종차별을 당했다. 이에 럭키가 대신 항의하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위대한 가이드’에서는 럭키의 가이드를 따라 인도를 여행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럭키는 암베르성 투어, 염소 먹방, 자이푸르 바푸 시장 쇼핑, 팝업 놀이공원 등 다채로운 여행 코스를 통해 인도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고자 했다.

먼저 멤버들은 그간 탄수화물만 먹은 것에 대해 아쉬워했고, 이를 위해 럭키는 자신의 소울푸드를 대접하겠다며 식당으로 데려갔다. 럭키가 주문한 소울푸드는 염소 탄두리. 럭키는 “고기 맛 제대로 보여드리겠다”며 염소 고기 코스를 준비했고 멤버들은 낯선 염소 음식에 긴장하며 먹었다. 염소 고기를 처음 먹어본 박명수는 “식감이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 신현준 역시 “여태까지 먹어본 것 중 최고”라고 만족했다.

인종차별 발언은 이들이 바푸 시장에서 장을 보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날 럭키는 멤버들에게 용돈을 나눠준 후 팀을 나눠 쇼핑하라고 제안했다.

럭키와 박명수가 한 팀이 돼 쇼핑에 나선 가운데 두 사람은 신발 가게에 들렀다. 직원 역시 적극적으로 호객했고 박명수는 신발을 신어보기로 했다. 박명수가 신발을 신고 있는 사이 직원은 “코리아 칭챙총”이라며 동양인 비하 발언을 내뱉었다.

‘칭챙총(chingchangchong)’은 중국 혈통 또는 중국인으로 인식되는 동아시아인 출신의 다른 사람들을 조롱하기 위해 영어에서 때때로 사용되는 인종 비방 및 인종 차별적인 용어다.

이를 듣자마자 럭키는 “선생님 최소한 욕은 하지 마시죠. 그 정도 예의는 지키시라”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직원은 뭘 잘못했냐는 듯 태연한 태도였고 럭키는 결국 욕설까지 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중앙일보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박명수는 직원의 말을 듣지 못해 상황을 인지하지 못했고 럭키의 배려로 가격이 비싸 신발을 사지 못하는 것으로 이해했다.

럭키는 “저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 아무리 인도 사람이지만 이게 인도의 전부라고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사과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