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탄소배출 '제로’ 현대차 엑시언트... 3년 8개월 동안 1000만㎞ 달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소연료전지 기술력 ‘세계 최고’
소나무 숲 508만㎡ 조성 효과


파이낸셜뉴스

스위스에서 운행중인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 차량인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사진)이 운행 개시 3년 8개월 만에 누적 주행거리 1000만㎞를 돌파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을 입증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세계 최초 양산형 대형 수소전기트럭인 엑시언트가 지난 2020년 10월 스위스에서 첫 운행을 시작한 지 3년 8개월 만에 주행거리 1000만㎞를 달성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180㎾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대출력 350㎾급 구동모터 탑재로, 1회 충전 시 최대 400㎞주행이 가능하다. 현재 스위스에서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48대가 운행되고 있다.

같은 규모(48대)로 디젤 상용 트럭 1000만㎞ 운행 시 통상, 약 6300t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이를 흡수하려면, 수령 30년 소나무 약 70만 그루가 필요하다. 축구장 700개 크기(508만㎡)의 소나무 숲 사이즈다. 반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주행 시 오로지 물만 배출한다. 수소전기트럭 약 50대 주행 시, 축구장 700개 규모의 소나무 숲 조성 효과를 낸다는 뜻이다.

현재, 스위스에서 운행되는 48대의 엑스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생산과정부터 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그린수소'만을 연료로 사용한다.

현대차는 이번 주행 기록을 토대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포함한 △주행거리 △수소소비량 △연료전지성능 등 차량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있다.

현대차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 등이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에도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투입하고 있다. 북미 지역 항만 탈탄소화 사업인 이 프로젝트에 현대차는 지난해 하반기 수소전기트럭 30대를 공급했다. 북미 운송업체 단일 공급 최대 규모다. 현재, 현대차 수소전기트럭은 기존 오염물질 고배출 트럭을 대체해 오클랜드 항구 컨테이너 운반, 리치몬드 항구 차량 운송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가 북미 시장에 공급한 모델은 장거리 운행이 많은 북미 지역 특성에 맞춰 개발된 대형 트럭으로 180㎾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 출력 350㎾급 구동 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적재 상태에서 720㎞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현재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스위스와 미국뿐만 아니라 국내를 비롯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뉴질랜드,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연합(UAE)등 10개 국가에서 실증 및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