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유승민 “졸렬한 임성근…대통령, 왜 저런 자 감싸나”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5월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대 교수회관에서 ‘청년의 미래와 정치’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 피의자인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향해 “자기 혼자 살겠다고 채 상병 죽음을 부하 탓으로 돌렸다”며 “국군의 수치이고 해병의 수치”라고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글을 올려 “임 전 사단장은 자기 혼자 살겠다고 인간이 얼마나 비겁할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줬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왜 저런 자를 감싸고 도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임 전 사단장은 지난 10일 경북경찰청에 “상관의 명령과 지시에 따라 작전을 수행했던 제 부하들이 선처받기를 희망한다”며 탄원서를 제출했다. 그는 탄원서에서 “11대대장이 포병의 위상을 높이려고 작전지역을 자의적으로 확대하고, 7대대장 역시 지침 오해로 작전 대상 지역에 수중도 포함되는 것으로 오판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지휘한 자신은 책임이 없고, 두 대대장이 오판했다는 의미다.



유 전 의원은 “임 전 사단장의 탄원서는 직속 부하인 대대장들을 구명하려는 게 아니라 자기 혼자 살아 보겠다고 채 상병 죽음의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졸렬하기 짝이 없는 처사”라며 “임 전 사단장의 망발은 채 상병 특검법이 반드시 통과돼야 할 또 하나의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수사를 하고 있는 공수처와 경찰도 온 국민이 무서운 눈으로 주시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예비역 육군병장으로서 끓어오르는 분노를 억누르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박현철 기자 fkcool@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