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지윤아, '해경 가족' 된 걸 축하해"… 선물 꾸러미 들고 온 청장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성종 동해해경청장. 출산 직원 축하… 돌미역 등 선물

뉴스1

김성종 동해해경청장(사진 왼쪽)이 10일 기획운영계 김병주 경사를 찾아 출산을 축하하고 선물을 건네고 있다.(동해해경청 제공) 2024.6.1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해=뉴스1) 윤왕근 기자 = "지윤아, 해경 가족이 된 걸 축하해."

김성종 동해해양경찰청장이 10일 오전 출근 도장을 찍자마자 기획운영계에서 근무하는 김병주 경사를 찾았다. 김 청장의 손엔 돌미역과 상품권, 축하장 등 선물 꾸러미가 한 아름 들려 있었다.

김 청장이 이른 아침부터 이곳 부서를 찾은 건 지난 4월 새로 '해경 가족'이 된 김 경사에게 최근 딸이 태어난 것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김 청장은 김 경사가 딸 지윤 양의 사진을 보여주자 함박웃음을 지으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 청장은 "새로운 생명을 맞이한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어 찾아왔다"며 "김 경사 가정이 언제나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뉴스1

동해해경청 기획운영계 김병주 경사의 딸 지윤 양.(동해해경청 제공) 2024.6.1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하를 받은 김 경사는 "청장님과 동료들 축하를 직접 받으니 큰 힘이 된다"며 "아이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랄 수 있도록 부모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청은 출산 가정 지원을 위해 동해시의 '출산 장려 유공 기관 인센티브 지원사업'에 응모, 출산가정을 위한 지원금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축하 선물을 구매하고 있다.

동해해경청은 이 같은 제도 활용을 통해 저출산 극복에 동참하고 가족 친화적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한 활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 청장은 "직원들 삶의 질 향상과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관에서 관심을 갖고 가족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10일 김성종 동해해경청장과 동해해경청 직원들이 지난 4월 아빠가 된 김병주 경사를 축하해 주고 있다.(동해해경청 제공) 2024.6.1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gjh6548@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