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2 (금)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카투사·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 친선 도모… 한·미 ‘친선 주간’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는 14일까지 대구 남구 캠프워크에서 '한·미 친선주간' 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세계일보

한·미 '친선 주간' 시작을 알리는 아침 구보를 하고 있다. 제19지원사령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친선 주간'은 주한 미군 제19지원사령부 소속 병사들인 카투사와 주한미군의 상호 유대 및 사기진작을 위해 1977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축구, 줄다리기, 2인3각 같은 체육대회와 제기차기, 한복입기 같은 전통문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세계일보

체스터 위코우스키 부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제19지원사령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체스터 위코우스키 제19지원사령부 부사령관은 "한·미 장병이 문화경험을 공유하고 건강한 경쟁을 통해 유대감을 강화시킨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동맹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구호인 “같이 갑시다”를 외치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