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하이브-민희진 '불편한 동거'...갈등 불씨는 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법원의 결정으로 하이브와 어도어 민희진 대표는 당분간 '불편한 동거'를 이어가게 됐습니다.

민 대표가 극적인 버티기에 성공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그대로 남아 있어 향후 뉴진스 활동 역시 일부 타격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의 결정으로 민희진 대표는 어도어 대표이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 달 넘게 이어진 공방 끝에 일단 민 대표가 법적 다툼에서 승기를 챙긴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