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목숨 걸고 강 건너는 우크라 남성들…병역 피하려 국경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쟁 발발 후 최소 33명 익사…국경수비대 "사망자 훨씬 많을 것"

루마니아 접경 지역엔 '도강 해결사' 활개…수수료 최대 1천600만원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와 루마니아 접경 지대를 흐르는 티사 강을 바라보는 루마니아 국경경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남성들이 병역을 피하려 죽음을 무릅쓰고 강을 건너 국경을 넘고 있다고 영국 시사 주간 이코노미스트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징집 대상 연령인 18∼60세의 우크라이나 남성 수천명이 이 나라 남부 국경인 티사강을 헤엄쳐서 루마니아로 탈출하고 있다.

몇 주 전 새벽 5시에 동료 3명과 함께 티사강을 건너는 데 성공한 마트비(24) 씨는 "물 밖으로 나왔을 때 거의 숨을 쉴 수 없었다. 거의 익사할 뻔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모두가 마트비 씨처럼 운이 좋은 것은 아니다. 전쟁이 발발한 2022년 2월 이후 이 강에서 최소 33명이 익사했다. 최연소 사망자는 20세에 불과했다.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는 물속 갈대숲에 걸려 수습이 어려운 시신이 있어 사망자 수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10번째 익사자가 발견된 뒤 추가 도강 시도를 막기 위해 사진과 영상을 게시하기 시작했는데도 징집에 대한 두려움과 유럽에서의 더 나은 삶을 향한 동경이 갈수록 커지면서 티사강으로 몰리는 남성들의 행렬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2023년 9월 키이우 인근에서 훈련을 마친 우크라이나 신병들 [AP 연합뉴스]



루마니아 정부는 올해 1분기에만 우크라이나 쪽에서 이뤄진 불법 월경이 2천373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병역 기피자들의 주요 도강 지점은 산악 지대인 트란스카르파티아 지역의 남쪽 범람원이다.

이곳 사람들은 오랫동안 국경을 통해 휘발유나 담배 등을 밀수하면서 생계를 유지해왔지만, 이제는 병역 기피자들을 돈벌이에 이용하고 있다. 월경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1인당 3천 달러(약 413만원)에서 1만2천 달러(약 1천600만원)를 수수료로 받는다.

이코노미스트는 한 국경 마을에서 귓속말로 몇 가지 문의를 하면 키가 작고 대머리에 금니가 보이는 '해결사'를 만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수수료로 3천500달러(약 480만원)를 제시한 이 해결사는 근래엔 탈출 경로로 강을 건너는 것 대신 짧게는 10시간에서 길게는 며칠이 걸리는 산길을 선호한다고 한다.

그는 "도강은 시도조차 하지 말라. 강에서 시체가 계속 발견된다"고 말했다.

반면, 이름이 바실이라는 또 다른 밀수업자는 강을 건너는 게 성공 가능성이 가장 큰 루트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화 통화에서 "장소만 알면 된다. 하체가 잠기지 않고도 강을 건널 수 있는 장소를 알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실은 하루에 96명의 우크라이나인이 강을 건넌 적이 있었고, 루마니아에서 이들의 추가 이동을 도와줬다고도 털어놓았다. 다만, 하루 평균 강을 건너는 우크라이나인은 30∼40명 정도라고 했다.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의 레시아 페도로바 대변인은 센서와 드론 등 새로운 국경 보호장비를 활용해 평균 10명 중 7명 정도를 강에 도달하기 전 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벌금이 부과된 채 안보당국에 인계되지만, 대다수는 계속 월경을 시도한다고 한다.

페도로바 대변인은 테레스바 마을 상류의 위험한 강 구간을 보여주면서 "잠수복을 입더라도 차가운 물 속에서 5분만 지나면 몸을 통제할 수 없게 된다"며 "물살에 두려움, 어둠까지 더해지면 희생자들은 사투를 중단하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키이우 인근서 러시아군에 생포된 우크라 병사들
[키이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국방부 공보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22@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