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윤, 국민의힘에 "지나간 것 다 잊고…한 몸으로 뼈 빠지게 뛸 것"(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참석

윤 "여러분 보니 스트레스가 풀려"

추경호 "의석 적지만 우리가 집권당"

뉴시스

[충남=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충남 천안 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 만찬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2024.05.3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을 만나 "이제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우리가 한 몸이 돼서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개혁하자"고 30일 말했다.

윤 대통령은 30일 오후 충청남도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모두발언에서 '지나간 건 잊자'고 했는데 이는 지난 총선 당시 국민의힘 일각에서 불거진 '용산발 악재' '윤한 갈등'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의원들 역시 박수와 환호로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108명 중 107명이 자리했다. 윤 대통령 특사로 엘살바도르에 간 강민국 의원을 제외한 전원이 함께한 것이다. 앵커 출신인 신동욱 의원이 이날 사회를 맡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늘 여러분 보니까 정말 스트레스가 풀리고 힘이 난다"고 했다.

이어 "지난 대선부터 시작해서 지방선거, 이번 총선, 어려움도 많았지만 여러분들과 선거와 또 여러 가지 국정 현안에서 한 몸이 돼서 그동안 싸워왔다"며 "이렇게 뵈니까 제가 그냥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4년 동안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정말 국가와 국민을 위해 화이팅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매년 우리 의원 연찬회에 이렇게 왔습니다만 오늘은 22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는 이 첫날이라 더 의미가 큰 것 같다"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당과 국가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밝혔다.

또 "이제 지나간 건 다 잊어버리고 우리가 한 몸이 돼서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개혁하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이 나라를 발전시키는 그런 당이 되자"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저도 여러분과 한 몸으로 뼈가 빠지게 뛰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의원들에 축하주를 따라주며 "오늘 저녁은 아까 맥주도 놓지 않아야 한다고 했는데 오늘 제가 좀 욕 좀 먹겠다. 테이블마다 다니면서 맥주로 축하주 한 잔씩 다 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충남=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충남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추경호 원내대표의 발언에 박수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30.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에 앞서 추경호 원내대표는 "기분 좋지 않습니까"라고 의원들에 물으며 "이 순간이 우리가 의석 수는 좀 적지만 우리가 진짜 집권 여당이구나 하는 것을 느끼시죠"라고 덧붙였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네"하는 답변이 이어졌다.

이어 발언에 나선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통령이 오는 연찬회와 아닌 건 하늘 땅 차이"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대통령을 모시고 같이 식사 나누는 이것이 우리가 여당이고 얼마나 자랑스럽운가"라고 했다. 또 "바쁜데 와 주신 대통령도 우리와 하나가 되시겠다는 아주 큰 행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의 제안에 의원들은 함께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의원들은 황 위원장의 '대통령님'이라는 선창에 맞춰 '화이팅'이라고 소리쳤다.

이날 의원들의 테이블은 '경기·비례' '충북·경남' '대구·울산' '서울·인천 및 충남·대구' '부산' '강원·경북' '경북·비례' 등으로 배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