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앤디 워홀 '플라워' 116억9000만원 낙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크리스티 홍콩 5월 경매서

아시아 최고가 기록 '눈길'

앤디 워홀의 1965년작 ‘플라워’가 6662만 홍콩달러(약 116억9000만 원)에 낙찰돼 아시아 최고가를 기록했다.

크리스티 홍콩은 지난 28∼29일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5월 경매에서 앤디워홀의 플라워가 6662만 홍콩달러에 팔려 아시아 최고가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플라워는 지난 16일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서 3548만5000달러(한화 약 481억 원)에 낙찰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플라워 작품 중 최고가를 경신한 가격이다.

스포츠월드

앤디 워홀 '플라워(Flowers)'. 크리스티홍콩 제공


한국 작가의 작품 경매에는 추상화가 이성자(1918~2009)와 이배(68) 작가 등의 작품 17점이 출품됐다. 우선 이성자의 1962년 작 ‘그림자 없는 산’이 819만 홍콩달러(14억4000만 원)에 낙찰돼 작가의 최고 판매가를 경신했다. 추정가 7억~10억원을 훌쩍 넘은 거래가로 국내 여성작가로는 최고가 기록이다.

이학준 크리스티코리아 대표는 “이성자 작품 경매에서는 크리스티 아시아 회장인 프랜시스 벨린도 전화 응찰에 참가할 정도로 열띤 경합이 벌어졌다”며 “전화 응찰자가 많았지만 현장에서 응찰한 해외 컬렉터가 작품을 구매했다. 한국 미술시장에 큰 의미가 있는 날이 됐다”고 전했다.

‘숯의 화가’ 이배의 ‘3-88’은 2억1000만 원에 거래돼 ‘붓질’ 시리즈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성자와 이배 작품의 최고가 경신은 현재 베니스에서 전시가 열리고 있는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탈리아 베니스의 아르테노바에서 열리고 있는 이성자 개인전은 갤러리가 현대와 바르토메우 마리 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이 기획해 현지에서 호평받고 있다.

이배 작가는 2024 베니스비엔날레 공식 연계전시인 ‘달집 태우기’전을 베니스 빌모트재단에서 선보이고 있다. 고향인 경북 청도에서 태우는 달집 태우기 의식을 통해 탄생시킨 비디오 설치작 ‘버닝’과 먹을 연상시키는 거대한 숯조각과 붓질로 휘감은 평면작업을 전시해 베니스 현지에서 주목할 만한 전시로 꼽혔다.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