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공주님이 '2만원'짜리 옷 입으시면···" 日 얼짱공주 '민폐 논란'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 가코 공주가 그리스 공식 방문 과정엣서 입었던 2990엔(약 2만6000원)짜리 푸른색 니트를 두고 일본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거세다.

일본 왕실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공식 행사에서 저렴한 평상복을 선택한 점은 오히려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오면서다.

28일(현지시각)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가코 공주는 지난 26일 일본과 그리스의 외교 수립 125주년을 기념해 그리스를 방문했다.

가코 공주는 일본-그리스 외교관계 수립 125주년 기념식 참석을 비롯, 파르테논 신전과 케르키라섬 등을 둘러보고 청각장애인 시설과 보육원도 방문하는 등 다음달 1일까지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가코 공주는 그리스 방문 첫 날인 지난 26일 세계문화유산인 파르테논 신전을 방문하기도 했는데 이 때 공주가 입은 푸른색 니트가 일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가코 공주는 짙은 푸른색 반소매 니트에 하얀 와이드 팬츠 등을 착용했는데 그리스 국기를 연상시킨다는 평가가 나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는 가코 공주의 패션에 대한 정보가 빠르게 공유됐다. 일본의 온라인 판매 한정 브랜드 ‘피에로트(Pierrot)’의 상품으로 추정되는 해당 니트의 가격은 세금 포함 2990엔(약 2만6000원)이다.

가코 공주는 평소에도 이 브랜드의 제품을 즐겨 착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제품은 온라인 매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일부 제품은 품절되기 했다.

하지만 이 니트의 가격이 알려지면서 뜻밖의 논란이 일었다. 관련 기사에는 30일 현재 공주의 옷차림에 대한 평가 등 수천 개의 댓글이 달렸다.

일부 누리꾼은 “가코 공주는 일본 대표로 그리스를 방문했는데 이에 적합한 의복을 입는 게 그리스에 대한 예의", "일부러 저렴한 옷을 선택할 필요는 없다", "저런 자리에서는 가격보다는 TPO에 맞아야 한다”, “일본인의 품위를 떨어뜨려선 안 된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산케이신문은 가코 공주의 해외 공식 일정 패션을 소개하는 관련 기사를 통해 “해외 방문 시 야외 시찰 등으로 국내 공식 행사에서는 볼 수 없는 캐주얼 복장을 선보일 기회가 있다”며 가코 공주가 페루의 유적지 마추픽추를 방문한 당시에도 베이지색 재킷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