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선재 앓이’ 후폭풍… 변우석 측 “거주지 무단방문·촬영 법적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배우 변우석.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변우석 측이 사생활 침해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변우석 소속사 바로엔터테인먼트는 30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최근 아티스트 활동 시 인파로 인해 질서가 무너지며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공개된 일정 외 비공식적인 스케줄 현장 방문은 삼가 주시길 바란다”고 공지문을 올렸다.

소속사는 “아티스트 차량을 따라오거나, 거주지를 비롯한 사적인 공간에 무단으로 방문하고 촬영하는 행위 등 아티스트의 사생활이 침해될 수 있는 행위를 일절 금한다”며 “위 행위들은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2016년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로 데뷔한 변우석은 ‘역도요정 김복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청춘기록’,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엔 지난 29일 종영한 tvN 화제작 ‘선재 업고 튀어’ 속 주인공 류선재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강정아 기자(jenn1871@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