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이준석, ‘尹 멍청’ 발언 비판에 “그럼 나한테 싸가지 없다 하지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5.2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some stupid person (어떤 멍청한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비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그러면 저한테 싸가지 없다고 평가하지 마시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29일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 출연해 “평가는 항상 자유로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서울대 강연에서 언급한 ‘some stupid person (어떤 멍청한 사람)’은 윤 대통령이 맞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어떤 분은 저한테 ‘사람을 평가하면서 어떻게 멍청하다고 할 수 있느냐’라고 하는데 ‘아니 그러면 저한테 싸가지 없다고 평가하지 마시던가’라고 이야기한다”고 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7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국제대학원에서 열린 ‘거부할 수 없는 미래’라는 주제로 한 영어강연에서 “한국 과학의 임박한 위협은 ‘어떤 멍청한 사람’이 의대생을 늘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29일 광주방송에도 출연해 “(윤 대통령이) 의대 증원 논란이나 이런 것들도 그렇고 굉장히 멍청한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멍청하다’ 평가가 그렇게 할 수 없는 평가인가 싶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 의원은 “그럼 나에 대해 싸가지 없다고 평가하는 것도 사실 하면 안 되는 평가”라며 “어떻게 사람에 대해서 싸가지 없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할 수가 있느냐. 멍청함과 싸가지 없다가 뭐가 그렇게 대단한 차이가 있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멍청함이라는 평가를 받아들이지 않으려면 이준석한테 싸가지 없다라고 표현하는 것도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이 지난해 8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3차례 통화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서는 “통신보안에 굉장히 부주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비화폰을 사용하든지 해야 했는데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며 “대통령이 평소 통신 보안에 굉장히 부주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또 “시기나 이런 걸 맞춰봤을 때 상당한 외압이 있었다는 증거는 될 수 있다”며 “대통령의 평상시와 다른 어떤 심기가 있었다고 보는 게 맞다”라고 주장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