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영동대로 복합개발 건축·시스템 2공구' 입찰, 공사비 3600억 원으로 증액…31일 재공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현장. 수직구가 굴착 완료된 모습.


서울시는 최근 5차례 유찰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건축·시스템 2공구’의 입찰 내용을 전면적으로 개선·보완해 이달 31일 입찰 재공고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은 토목공사 4개 공구와 건축·시스템공사 2개 공구로 나누어 진행되고 있다.

토목공사는 복공 설치를 완료하고 토공굴착이 정상적으로 진행중이다. 건축·시스템공사의 경우 1공구는 현대건설과 계약을 완료했다. 2공구는 이번에 입찰공고를 내고 올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입찰에서 이전의 유찰 원인을 감안해 최근의 건설 인건비·자재비 급등 등 건설시장의 현실을 고려한 공사비를 현실성 있게 반영했다. 이로써 사업 리스크를 해소해 많은 건설사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사비는 최초 공고 2928억 원보다 672억 원 증액한 3600억 원으로 입찰 내용에 반영했다.

특히 그간 5차례 유찰로 지연이 우려됐던 GTX-A(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노선 전 구간 개통이 2028년 정상적으로 가능하도록 실시설계 기간 내 공사 가능한 부분을 입찰 내용에 반영했다.

일반적으로 실시설계가 완료된 후 공사가 진행되지만, 실시설계 기간에 공사 가능한 우선 시공분을 입찰내용에 반영해 설계와 시공을 병행할 수 있어 GTX-A노선의 2028년 전 구간 개통이 가능하다는 게 서울시 측의 설명이다.

입찰공고 후 올해 6월 18일까지 입찰참가자격(PQ) 접수를 받고, 7월 2일 참여 희망 건설사를 대상으로 현장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사업제안서는 10월 31일까지 접수하며, 사업자가 선정되면 실시설계에 착수하고 삼성역(2호선) 우선시공분 공사를 2025년 2월 시작하게 된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많은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공사비를 현실적으로 조정했고, 건설사들과의 간담회와 면담을 통해 입찰 참여를 적극 독려할 것”이라며 “특히 2028년 GTX-A 전 구간 개통을 포함한 GTX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한진리 기자 (trut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