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엄마 아프대, 빨리 타"… 아산서 초등생 유괴하려던 30대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파트 단지 앞 유인 피해 경찰 신고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아산시에서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납치를 시도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29일 미성년자 약취·유인 미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쯤 아산시 탕정면의 한 초등학교 인근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남학생 B군을 유인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횡단보도 앞에서 자신이 운전하던 차를 세우고 "엄마 아프대.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A씨의 말을 무시하며 피한 뒤 아파트 경비실, 부모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고 B군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촬영된 A씨 차량을 특정해 2시간여 만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접근 이유, 범행 의도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아산 지역 학부모들은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며 자녀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B군이 다니는 초등학교도 학부모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사건을 알렸고 학생을 상대로 미아·유괴 예방 교육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소희 기자 kims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