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미술의 세계

“현대미술의 사자처럼…” 앤디 워홀, ‘20세기 다빈치’를 그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데우스 로팍 ‘보이스의 초상’展

동시대 예술가 보이스에 빠진 워홀… 1979년 첫 만남 후 드로잉 등 남겨

로팍, ‘초상화 연작’ 한자리에 모아… “워홀, 그를 ‘살아있는 전설’로 여겨”

동아일보

1980년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만난 앤디 워홀(왼쪽)과 요셉 보이스. 이때 워홀이 그린 보이스의 초상화가 나폴리의 갤러리에서 처음으로 전시되면서 두 사람이 만났다. 타데우스 로팍 대표는 “사진으로 봤을 때 둘 사이에 약간은 어색한 기류가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0년 이탈리아 나폴리 배경의 한 사진. ‘20세기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라 불린 요셉(요제프) 보이스(1921∼1986)와 ‘팝 아트의 제왕’ 앤디 워홀(1928∼1987)이 사자상 앞에 나란히 섰다. 보이스는 ‘트레이드마크’인 낚시 조끼에 펠트 모자 차림으로 정면을 응시한다. 흥미로운 건 워홀의 두 손. 한 손은 보이스를 잡고, 다른 한 손은 사자 조각상의 입속에 넣고 있다. 마치 “나는 지금 현대미술의 사자를 만나고 있다”고 말하는 것처럼….

동아일보

앤디 워홀의 ‘요셉 보이스(베이지 배경)’(1980년).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홀이 1980년부터 1986년까지 그린 보이스의 초상화가 29일 타데우스 로팍 서울에서 개막하는 전시 ‘빛나는 그림자: 요셉 보이스의 초상’전을 통해 공개된다. 워홀의 보이스 초상화 연작을 한자리에 모은 전시는 1980년대 이후 처음 기획된 것이다.

전시장에서는 보통 한두 차례 초상을 그렸던 워홀이 ‘현대미술의 사자’를 만나고 신난 듯 연필 드로잉부터 실크스크린 판화까지 다양한 매체로 보이스의 얼굴을 수차례 그린 것을 볼 수 있다. 타데우스 로팍 대표는 23일 동아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워홀과 보이스의 첫 만남 이야기를 전해 주었다.

“두 사람은 1979년 독일 한스마이어 갤러리에서 처음 마주쳤습니다. 보이스가 워홀에게 다가가 ‘정말 만나기 어렵네요. 다름슈타트에서 거의 마주칠 뻔했다던데’라고 인사를 건넸죠. 워홀은 몇 마디 나눈 후 ‘당신 사진을 찍어도 되냐’ 물었고, 바로 카메라를 꺼내 역사적 첫 사진을 남겼습니다.”

둘의 만남을 지켜본 미국의 저술가 데이비드 갤러웨이는 “마치 아비뇽에서 두 명의 라이벌 교황이 마주한 것 같은 아우라가 감돌았다”고 설명했다. 이유는 두 작가가 대척점에 선 듯 다른 방향으로 작업을 했기 때문이다.

보이스는 예술가가 회화나 조각을 만들듯, 사회와 시스템도 하나의 창의적 작품으로 빚을 수 있다는 ‘사회 조각’ 개념을 제시했다. 독일에 참나무 7000그루를 심는 퍼포먼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강의 퍼포먼스’가 유명하다. 이에 반해 워홀은 대중문화를 예술로 끌어들이고, 공장에서 찍어내는 상품처럼 예술 작품을 만들어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 로팍 대표는 “워홀은 예술을 거울 삼아 세상(미국)의 과잉을 비췄고, 보이스는 예술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둘은 서로의 예술을 존중했다고 로팍 대표는 말했다. 그는 “워홀이 보이스를 현대 미술의 ‘살아 있는 전설’로 여겼던 것 같다”며 “사진 하나로 선 드로잉, 다이아몬드 가루를 활용한 실험, 색상 실험 등 다양한 형태로 여러 차례 작업했는데 이는 워홀이 보이스에게 매료됐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로팍 대표는 20대였던 1982년 보이스 스튜디오에 “무급으로라도 일하게 해 달라”고 해 받아들여진 자신의 경험도 소개했다.

“당시 스튜디오 직원은 꽉 찬 상태였는데, 제가 간 1982년 카셀 도큐멘타나 마르틴 그로피우스 바우 같은 큰 프로젝트에서 일할 임시 인력이 필요했죠. 그래서 한 해 일했고 인생을 바꿀 경험을 했습니다. 근무 기간이 끝날 무렵 고향인 오스트리아에서 갤러리를 열고 싶다 했더니 보이스가 워홀에게 저를 소개하는 추천 편지를 써주었어요.”

그 후 뉴욕으로 떠난 로팍 대표는 워홀이 ‘이건 해야 한다’며 추천해 한 젊은 작가의 드로잉 20점을 가지고 오스트리아로 돌아와 타데우스 로팍의 첫 전시를 열었다. 이 작가는 장미셸 바스키아(1960∼1988)였다. 전시는 7월 27일까지.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