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北김여정, 대남 오물풍선에 "성의의 선물…한국 살포 몇십배로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민 표현의 자유, 계속 주워담아야 할 것"

정부, 전날에만 대남 오물풍선 260여개 발견

뉴시스

영천시 대전동 포도밭에서 발견된 북한 '대남 오물풍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변해정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9일 대남 오물 풍선을 '인민의 표현의 자유'라며 한국 정부가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궤변을 늘어놨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북한)가 저들(한국)이 늘쌍 하던 일을 좀 해보았는데 왜 불소나기를 맞은 것처럼 야단을 떠는지 모를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 정부는 대한민국에 대한 삐라 살포가 우리 인민의 표현의 자유에 해당되며 한국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으로서 이를 당장 제지시키는 데는 한계점이 있다.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 바이다"라고 비야냥댔다.

우리 정부가 대북 전단이 표현의 자유라며 금지할 수 없다고 한 것을 비꼬며 자신들도 이에 대응해 오물풍선을 보냈다는 의미다.

그는 대북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만큼 당해야 한다"면서 "께끈한 오물짝들을 주으면서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럽고 피곤한가를 체험하게 된다면 국경 지역에서의 살포놀음을 놓고 표현의 자유라는 말을 감히 쉽게 입에 올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오물풍선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서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고 반박했다.

김 부부장은 "한국 것들은 우리 인민이 살포하는 오물짝들을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어린 성의의 선물로 정히 여기고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한국 것들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 십배로 건당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지난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로 낸 담화를 통해 대북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8일 밤부터 가축 분뇨와 쓰레기 등을 담은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군 당국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기준 전국적으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은 260여 개에 이른다.

합참은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자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