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與백서특위 만난 장동혁 "한동훈 원톱 체제 불가피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위 "한동훈은 면담 요청에 회신없어"

연합뉴스

총선백서 특위에서 대화하는 조정훈-장동혁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국민의힘 조정훈 총선백서TF 위원장(오른쪽)과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전 사무총장)이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총선백서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4.5.2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김연정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이 총선 패인 분석을 위해 꾸린 '총선백서특별위원회'는 29일 공천 실무를 관장했던 장동혁 전 사무총장을 2시간 20분간 면담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초선 사무총장'으로 파격 임명했던 장 전 총장은 한 전 위원장의 측근으로 꼽힌다.

장 전 사무총장은 면담에서 총선 당시 '한동훈 원톱 체제'가 불가피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중진 인사 대부분이 자신의 지역구 선거를 치르기에도 빠듯한 상황이라, 다른 후보들의 선거를 지원할 사정이 여의치 않았단 점을 설명한 것이다.

장 전 사무총장은 또 여권 일각에서 총선 패인으로 지목한 한 전 위원장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에 대해서도 "조국 신당이 부상하고 민주당의 공세도 커지는 상황에서 양쪽을 한꺼번에 공격할 수 있는 전략이었다"며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훈 백서특위 위원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 역할을 하셨던 분으로서 굉장히 허심탄회하게 본인의 역할에서 아쉬운 점, 우리가 해야 할 점에 대해 거침없이 제안을 주셨고, 굉장히 수긍 가는 부분이 많은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백서특위는 이날도 한 전 위원장 면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조 위원장은 한 전 위원장과의 면담이 "그분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총선 백서는 총선에 관여한 모든 분이 언급 대상이고 평가 대상"이라며 "평가받는 분들에게 소회를 묻고 입장을 듣는 게 예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에게 요청은 했으나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못했다"면서 "우리가 조사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정해진 시간까지 회신이 없으면 어쩔 방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 전 총장은 백서특위가 한 전 위원장 면담을 추진하는 데 대해 "부적절하다. 백서특위가 특검은 아니지 않느냐"며 "총선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당 대표를 면담하고 백서를 집필한 적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백서특위는 백서 발간 시점에 대한 결정권을 조 위원장에게 위임했다.

조 위원장은 황우여 비대위원장을 만나 전당대회 이전과 이후로 나눠 백서를 공개하는 아이디어를 냈었다.

조 위원장은 "당의 여러 상황을 고려하고 당에 최대한 도움 되는 길이 뭔지 여러 분들의 의견을 구하고 있다"며 "조만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비대위원장 사퇴 의사 밝히는 한동훈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4.4.11 [공동취재] saba@yna.co.kr


yjkim8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