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엄마 아프대, 빨리 타”…초등생 ‘납치미수’ 사건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29일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충남 아산 지역 초등학교 인근에서 누군가 납치를 시도했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학부모들이 공유 중인 메시지 내용을 보면 지난 28일 오후쯤 A초등학교 인근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운전자가 정차 후 인도에 있던 A초등학교 재학생 B군에게 “엄마 아프대,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라고 유인했다.

B군은 운전자의 말을 무시하고, 아파트 경비실 신고 후 부모에게도 해당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2시간 30여분 만에 인근 지역 도로에서 해당 SUV를 발견했다.

경찰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운전자, 3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 남성은 유인 미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아산시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저학년 학부모는 “학부모 사이에 소문이 퍼지며 다들 불안해한다. 나도 학교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차에는 남성뿐이었고, 차에서 내리지 않고 7초 만에 현장을 떠나는 등 신고 내용과 CCTV 영상이 일부 다른 부분이 있다”며 “남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마친 뒤 미성년자 유인 미수 혐의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초등학교는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는 한편 재학생을 대상으로 미아·유괴 예방 교육도 시행할 계획이다.

A초등학교 관계자는 “B군 학부모가 직접 연락해 경각심 재고를 위한 사실 전파를 요청했다”며 “학부모위원회 의논 끝에 관련 사실을 알리고 있고, 인근 초등학교에도 공문을 보내 사실 안내 및 주의 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