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검찰과 법무부

檢, JMS 정명석 '여신도 성폭행 혐의' 추가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3년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 중인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79)씨가 다른 여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아시아경제

JMS 총재 정명석(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박은혜)는 28일 준강간죄 등으로 정씨를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2018년 4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총 19차례에 걸쳐 여신도 2명에게 성폭력 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정씨 주치의를 비롯한 JMS 관계자 3명도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정씨 성폭력 범행에 가담하거나, 피해자들이 형사고소 등을 하지 못하도록 각서를 작성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재판 중인 관련 사건과 송치기록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가 피해자 조사 등 수사를 진행해 교주 정명석이 종교적 세뇌교육을 통해 피해자들을 항거불능 상태에 빠뜨려 조직적으로 성폭력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규명했다”면서 “정명석과 공범들에게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지도록 철저히 공소유지와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