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은마아파트 한 채 공매에…"감정가 27.7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달 10일 입찰 예정…시세보다 2억 가량 비싸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강남권의 재건축 대어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한 채가 27억7000만원에 공매로 나와 다음달 입찰에 돌입한다.

2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따르면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84㎡ 1가구에 대한 공매가 내달 10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집주인이 세금을 장기 체납해 세무서가 압류한 물건이다.

아이뉴스24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원 은마아파트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정가는 27억7000만원이다. 지난달 은마아파트의 같은 주택형 9층 물건이 25억9000만원에 거래된 것을 고려하면 실거래가보다 2억원 가량 비싸다. 공매는 1회 유찰 때마다 최저 입찰가가 10%씩 낮아져 1회 이상 유찰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은마아파트가 자리한 강남구 대치동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이나 공매 물건이어서 실거주 의무는 면제된다.

이 물건은 명도 과정이 순탄치 않을 수 있다. 공매는 경매와 달리 인도 명령 제도를 적용받지 않아 집주인이 직접 명도 소송에 나서야 할 수도 있다. 전입 세대 확인서에 2가구가 등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조합원 지위의 양도 여부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 설립 이후 주택을 매매하면 조합원 지위의 양도가 불가능하다. 공공·금융기과 채무불이행으로 경공매에 나온 경우는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하나 조합원 물건이 아니면 현금 청산이 될 수 있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