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日정부 "北,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로 판단"…오키나와 한때 심야 대피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얼럿, 엠넷 가동…"오키나와 방향 발사, 건물 안 또는 지하 대피"

일본 정부 관계자 "북한 발사 실패로 보여…레이더에서 소실"

기시다, 신속한 정보 제공 지시…오키나와 모노레일 한때 운행 중단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 방위성은 27일 북한에서 탄도 미사일의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발표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조선동해상에서 진행된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18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4.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일본 방위성은 27일 북한에서 탄도 미사일의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발표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얼럿)으로 27일 오후 10시46분께 오키나와현을 대상으로 정보를 발신하고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대피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오후 11시3분 J얼럿으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과 관련, "조금 전의 미사일은 우리나라(일본)로 날아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키나와현에 내린 대피령도 해제했다.

이와 별도로 오후 10시46분 긴급정보네트워크시스템(엠넷)을 가동한 일본 정부는 20분이 지난 오후 11시6분께 "북한에서 미사일이 오키나와현 방향으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지만, 우리나라로의 낙하 또는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대피령을 해제한다"는 새로운 정보를 발신했다.

이와 관련, NHK가 일본 시간으로 이날 오후 10시45분께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둥강시에서 촬영한 영상에서는 붉은 색을 띤 가느다란 빛이 상공으로 올라가 수십 초가 지났을 무렵 빛이 커진 모습이 담겼다.

NHK는 "화면 중앙이 오렌지색으로 빛나는 점 같은 것이 이동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며 "그 직후에 오렌지색 불꽃이 심하게 나와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모습도 찍혀 있다"고 보도했다.

방위성 간부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사 보도)영상에 있는 불꽃의 색깔을 보면 액체연료가 타고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세부 내용을 분석 중"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에 관해 "폭발 등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NHK에 말했다. 또 정부 관계자는 "북한 발사는 실패로 보인다"며 "레이더에서 소실"됐다고 말했다고 NHK가 전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에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에 설치된 북한 정세에 관한 관저대책실에서 정보를 집약하고 관련 구성원들을 관저로 긴급 소집해 향후 대응을 협의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정보 수집과 분석에 전력을 기울여 국민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항공기와 선박 등의 안전 확인을 철저히 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만반의 태세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밤 총리관저로 들어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정세는 확인 중"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언급했다.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는 소식에 일본 국토교통성은 일본 주변 공역을 비행하고 있는 항공기에 정보를 전달하고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오키나와 나하 공항에서는 나하공항에서는 J얼럿이 발표된 직후 지상에서의 작업을 모두 중단했고, 일부 승객들은 착륙 후에도 기내에서 내리지 못한 채 대기했다.

오키나와 시내 모노레일은 운행 중인 열차를 가장 가까운 역에 정차시키고 10시48분께 전 구간에서 운행을 보류하다가 전국순시경보시스템에서 대피 요청이 해제됨에 따라 오후 11시5분 열차 운전을 순차적으로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북한은 인공위성을 27일 0시부터 6월4일 0시 사이에 발사하겠다고 일본에 통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