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시위와 파업

"공주 대접 믿었는데"…푸바오 팬들, 중국대사관 앞 트럭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근 푸바오가 중국에서 비공개 접객에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푸바오의 국내 팬들이 중국 측의 해명을 요구하는 트럭 시위를 벌였다. (사진= 푸바오 갤러리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윤서 인턴 기자 = 최근 푸바오가 중국에서 비공개 접객에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푸바오의 국내 팬들이 중국 측의 해명을 요구하는 트럭 시위를 벌였다.

27일 디시인사이드 푸바오 갤러리는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8시간 동안 서울 종로구 주한중국문화원과 중구 명동 중국대사관을 오가며 1인 트럭 시위에 나섰음을 알렸다.

이들은 푸바오를 관리하는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측이 제공하는 영상을 통해 푸바오의 관리 상태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해당 트럭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 전광판에는 '공주 대접 믿었더니 접객행위 사실이냐. 해명하라. 해명하라' '국보라고 말해놓고 접객 의혹 사실이냐. 진실하게 해명하라' 등의 문구가 교차로 등장했다.

푸바오 갤러리에는 “푸바오를 꼭 지켜달라” “더 많이 관심 가져야 한다” “후원은 얼마든지 하겠다” 등 시위를 응원하는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국내 팬 측은 “센터 측에서 해명용으로 공개한 영상에서도 푸바오의 얼굴과 목 곳곳에 상처와 털이 빠진 흔적 등이 발견됐다”며 “최근 제기된 의혹과 더불어 감염에 취약한 자이언트 판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트럭 시위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의혹이 사실이 아니더라도 추후 푸바오에게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시위에 대한 답변이 없을 시 추가 트럭 시위가 예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 SNS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과 푸바오의 여러 사진이 담긴 휴대전화 화면이 공개돼 ‘비밀촬영’ 의혹이 일었다. 또 사진 속 판다가 탈모와 목 부분이 눌려 있어 목줄을 차고 ‘접객’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까지 확산됐다.

이에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25일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1분33초가량의 푸바오 영상을 공개하며 "현재 직원이 아닌 사람이 들어가 푸바오를 만지거나 먹이고 촬영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y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