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조국 "훈련병들 죽음...2024년에 '얼차려' 군기잡는 게 시대에 맞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5. photo@newsis.com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육군 훈령병들의 잇단 죽음, 살펴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어제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숨졌다. 지난 21일에는 또 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나라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군대에 간다. 요며칠의 기사를 보면서, '어떤 부모가 걱정없이 자식을 군대 보내고 싶고, 어떤 청년이 흔쾌히 군대에 가고 싶겠나'란 생각을 했다"며 "제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제 아들이 군복무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애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군대가야 사람된다', 불과 20여 년 전까지도 농담반진담반으로 하던 얘기다. 당시에도 전근대적인 이야기라고 얘기했다"며 "2024년에 '얼차려'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을까, 정말 군기를 따지고 '얼차려'야 하는 곳은 어디일까"라고 했다.

조 대표는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며 "면밀히 살펴, 따져보겠다"고 덧붙였다.

전날(26일) 육군에 따르면 강원도 인제군 모 부대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이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훈련병은 쓰러진 직후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25일 오후 상태가 악화돼 사망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동료 훈련병 5명과 함께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졌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