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마크롱, 프랑스 정상 중 24년 만에 독일 국빈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26일(현지시간) 독일을 국빈 방문해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을 만났다.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독일을 사흘 일정으로 국빈 방문했다. 프랑스 정상으로는 24년 만이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 도착한 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만나 “프랑스와 독일 관계는 유럽에 없어선 안 되는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수십 년간 양국 문제에 관한 언급이 많았으나 프랑스와 독일은 함께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양국은 유럽의 중심”이라고 강조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도 마크롱 대통령의 이번 국빈 방문을 두고 “양국 간 우정의 깊이를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방문 첫날인 이날 독일 기본법(헌법) 제정 75주년과 동독 평화혁명 3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주관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27∼28일에는 드레스덴과 뮌스터를 각각 방문해 기술 혁신과 유럽 안보 등을 주제로 연설하고 유럽 통합에 헌신한 인물에게 주는 베스트팔렌 평화상을 받는다. 마크롱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총리, 양국 장관들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도 예정됐다.

프랑스 대통령의 독일 국빈 방문은 2000년 자크 시라크 당시 대통령 이후 24년 만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초 지난해 7월 독일을 국빈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프랑스에서 알제리계 청년 사망사건에 이은 대규모 시위가 발생하면서 취소했다.

유럽연합(EU) 양대 축인 독일과 프랑스는 최근 마크롱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파병 발언과 독일이 주도하는 유럽영공방어계획(ESSI)에 미국·이스라엘 방산업체를 참여시키는 문제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여 왔다.

숄츠 총리는 미국 중심의 안보 체제를 여전히 우선하는 반면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이 미국 의존도를 줄이고 자체 방위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입장이다.

pin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