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단독] 5년차도 떠난다…한전 희망퇴직 149명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명예퇴직 119명·조기퇴직 30명 선정

서울·경기 각각 15명…대전세종충남 14명

아주경제

26일 아주경제신문의 취재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지난 24일 희망퇴직 대상자 149명을 최종 선정했다. 명예퇴직자 119명, 조기퇴직자 30명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한국전력 본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전력공사가 추진 중인 희망퇴직의 최종 퇴직자 수가 149명으로 확정됐다. 상대적으로 저연차인 5년차 직원의 퇴직, 수도권 인력 대거 이탈 등이 눈길을 끈다.

26일 아주경제신문의 취재에 따르면 한전은 인사위원회 등을 거쳐 지난 24일 희망퇴직 규모를 결정했다. 지난 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신청자 접수를 한 결과 명예퇴직 304명, 조기퇴직 65명 등 총 369명이 몰렸다.

선정 결과 퇴직자 명단에는 20년 이상 근무자 119명(명예퇴직), 4년 이상 20년 미만 근무자 30명(조기퇴직)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다음 달 15일께 최종 퇴직할 예정이다.

당초 한전은 희망퇴직 위로금으로 마련한 재원 이상의 인원이 몰릴 경우 퇴직 인원의 80%를 명예퇴직, 나머지 20%를 조기퇴직으로 선정하겠다고 공지한 바 있다. 재원 규모가 122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희망퇴직 인원은 최대 150명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비교적 큰 규모의 희망퇴직이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퇴직자가 가장 많은 곳은 서울본부와 경기본부로 각각 15명이 다음 달 한전을 떠난다. 이어 대전·세종·충남본부 14명, 인천본부 13명, 부산·울산본부 13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퇴직자 중에는 상대적으로 근무 기간이 짧은 5년차 직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청자 중 퇴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직원들의 불만도 감지된다. 일부는 정보공개청구 요청까지 거론하는 상황이다. 한 직원은 "본부별 혹은 직급별 쿼터 적용을 사전에 공지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전 측은 공문에 따라 희망퇴직 절차를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공지했던 기준대로 퇴직자를 선정했다"며 "재원 규모를 감안한 인원 선정이며 퇴직금 등을 계산해 다음 달 15일까지 근무하는 것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김유진 기자 ujean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