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중국, 제2 제3의 알리·테무 키운다…전자상거래 수출 기업 ‘재정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25일 중국 후베이성 어저우시 어저우화후 공항에 화물용 비행기가 서 있다. 어저우/신화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재정 지원에 나선다.



26일 중국 신경보 등 보도를 보면, 중국 국무원은 24일 리창 총리 주재로 상무회의를 열어 ‘국경 간 전자상거래 및 해외 물류창고 건설 촉진에 대한 의견’을 검토하고 승인했다.



국경을 넘는 전자상거래에 참여하는 기업을 더 많이 육성하고, 전통적인 무역 기업이 전자상거래의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전자상거래 관련 인재 양성을 강화하고 비즈니스 브랜드 구축을 장려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재정 지원을 늘려 관련 인프라 및 물류 시스템 구축을 강화하고 감독·서비스도 최적화하기로 했다.



중국 당국은 경기 침체가 계속되자 기업 간 대규모 계약을 통한 수출이 아닌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한 소규모 수출을 장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무원은 이런 조처가 대외 무역 구조의 최적화와 규모의 안정화를 촉진하고, 국제 경제 협력의 새 이점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가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 지원을 본격화할 경우, 중국산 제품이 더 싼 가격에 직접 국외 소비자들에게 전달될 수 있지만 해당 국가의 관련 산업은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도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 쉬인 등 중국의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한 중국산 저가 제품들이 밀려 들어오면서 국내 업체들의 불만이 높은 상황이다.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미국과 유럽은 전기차, 태양광 패널, 전기차 배터리 등에서 중국이 과잉생산과 밀어내기식 수출로 전 세계 관련 산업과 기업에 피해를 끼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기술 개발과 적정 공급망을 활용해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며, 세계 각국에 이익을 주고 있다고 반박한다.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경 간 전자상거래를 통한 중국의 수출입 총액은 2조3800억위안(448조원)으로 지난해보다 15.6% 증가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haojun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