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악취 심하게 난다” 아파트에서 부패한 시신 발견…경찰 수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부패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순천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38분경 순천시 풍덕동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악취가 심하게 난다는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서 부패한 시신을 발견했다.

조사결과 숨진 남성은 이 아파트에에 홀로 거주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발견 당시 별다른 외상은 없었다.

현장 정황으로 미뤄 범죄 연루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숨진 지 수일 지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