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직원 갑질 논란' 강형욱 "CCTV 감시 용도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원 갑질 논란이 불거진 뒤에도 침묵을 이어가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 대표는 오늘(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방송에서, 논란이 된 사무실 CCTV는 직원 감시용이 아니라며 외부인이 들어올 수 있고 업무 용품들이 있어서 CCTV를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방송에 함께 출연한 강 대표의 배우자는 동의 없이 메신저를 들여다본 부분은 인정하면서도, 직원들이 아들에 대한 조롱과 비아냥을 한 것을 보고 화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