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與 "민주, 이제 와 공수처 못 믿겠다며 특검 주장 블랙코미디"(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정 마비시키려는 정치공세"…추경호, 당원에게 호소 서한 보내

'野 국회 탄핵권한 활용·패스트트랙 단축 공언'에 "개딸 업은 쿠데타 세력"

연합뉴스

원내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추경호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운데)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2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조다운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채상병 사망 사건을 고발했던 더불어민주당이 이제 '공수처를 못 믿겠다'며 특검을 주장한다면서 "블랙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당력을 총결집해 만든 독립적인 수사기구인 공수처를 못 믿고 특검하자는 것은 자기모순이자 법치 무시 행태"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순직해병 특검법은 어떻게든 국정을 마비시키고, 정치적인 부담을 안기려는 정치 공세"라며 "우리 당은 상식에 따라 당론으로 표결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사무총장은 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여당 의원들에게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 재표결 시 찬성표를 호소한 편지를 보낸 데 대해 "소통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장난"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채상병특검법 속 특검 후보 추천 방식을 두고서도 "대한변협이 4명을 추천하면 민주당이 2명을 골라 대통령에게 추천하게 돼 있다. 대한변협을 차용한 (민주당) 위장전술"이라고 규정했다.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도 "채상병 사건을 공수처에 고발한 당사자는 민주당이고, 패스트트랙을 2번이나 하며 억지로 공수처를 만든 것은 민주당"이라며 "인제 와서 못 믿겠다며 특검법을 밀어붙이는 행태는 블랙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의원은 채상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군 경찰이 '수사'를 벌였다"며 "이는 민간 경찰에게 부여된 수사 권한을 침해한 군사법원법 위반 행위이자 직권을 남용한 불법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수집한 증거는 효력이 없고, 그 수사 내용은 경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며 "정당한 수사를 전제로 한 수사 외압 여부는 애당초 성립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28일로 예상되는 채상병특검법 국회 재표결을 앞두고 여권 지지층을 상대로도 여론전에 나섰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당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민주당이 주장하는 채상병 특검은 오로지 정쟁을 위한 것"이라며 당을 위해 반대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민주당이 22대 국회에서 '장관·검사 등에 대한 국회 탄핵 권한 적극 활용', '패스트트랙 기한 단축' 등의 추진을 공언한 데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성 사무총장은 회의에서 "민주당 당선인들이 '입법 갑질'을 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입법부를 장악한 민주당이 삼권 분립 정신과 헌법을 휴지 조각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 국가 기능 무력화를 시도하는 민주당은 민주 정당이 아니라 '개딸'을 등에 업은 쿠데타 세력 같다"고 비판했다.

곽규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거대 야당의 '브레이크 없는 폭주' 예고"라며 "또다시 국회가 정쟁의 장이 되는 비극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air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