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1년 새 연체 37% 급증...폐업 위기에 선 자영업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자영업자들의 대출 연체가 1년 새 37%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내수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고금리 부담 때문에 채무조정을 신청하는 사람들도 50%나 늘었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0여 년간 여행 홍보 대행업을 하는 39살 권소현 씨는 코로나19로 매출에 직격탄을 맞은 후 3년 전부터는 5천만 원 대출금의 원리금 상환조차 힘들어 장기 연체자가 되고 말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