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설계자' 이미숙 "오랜만에 스크린 복귀…영화는 동경의 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배우 이미숙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미숙이 영화 '설계자'로 스크린 복귀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는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이요섭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이 참석했다.

영화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 분)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편 데뷔작 '범죄의 여왕'으로 호평받으며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요섭 감독의 신작이다.

극 중 영일과 팀을 이뤄 살인을 설계하는 베테랑 '재키' 역을 맡은 이미숙은 "오랜만에 영화를 하게 됐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영화는 내게 동경의 대상이다. 큰 스크린에서 나라는 존재와 역할의 존재를 표현한다는 게 큰 고민이었다. 이번 작품 역시 크게 고민했던 작품"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짧은 시간 내 캐릭터를 다 보여줘야 한다는 점과 집약적으로 연기해야 한다는 점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정신이 오락가락하면 면면들을 비주얼이나 연기적으로 보여주었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며 "연기는 늘 하고 나면 후회만 남는다. '다음에는 더 잘해야지' 끊임없이 반복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작업은 굉장히 재밌었고 새로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설계자'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아주경제=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