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몰카 수준' 직원 감시·폭언 논란 강형욱 한달 만에 입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서 입장 밝힐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통령'으로 불리며 커다란 인기를 끌었던 반려동물 훈련사 강형욱 씨가 자신을 둘러싼 ‘갑질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한다.

22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강형욱은 이날 중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잇따라 폭로된 자신의 직장 내 괴롭힘, 갑질 등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갑질 논란에 대해 침묵을 지켜온 만큼 강 씨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그는 평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반려인과 소통했다. 해당 채널은 209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그를 둘러싼 논란은 이달 19일부터 시작됐다. 기업 정보 공유 플랫폼 잡플래닛에 올라온 강 씨의 보듬컴퍼니 출신 직원들 후기가 최근 갑자기 주목받으면서다. 후기에 따르면 강 씨는 휴일에 직원에게 과한 심부름을 요구하고 폭염이나 폭설에도 중노동을 강요했다. 또 명절 선물을 강아지 배변 봉투에 담아 전달하거나, 훈련비를 입금하지 않은 견주의 개에게는 사료를 주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등 추가 폭로도 이어졌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