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中, 한국·일본 공사 불러 항의... 대만 총통 취임식 참석 문제 삼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이 20일 타이베이 총통부 앞에서 취임식을 갖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22일 주중(駐中) 한국·일본 공사를 불러들여 양국 정치인들의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 참석에 대해 항의했다. 이달 말 개최를 협의 중인 한·중·일 3국 정상 회의를 앞두고 중국이 자국의 ‘핵심 이익’이라고 주장하는 대만 문제에서 강경한 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류진쑹 외교부 아주사장(국장)이 주중 일본대사관 아키라 요코치 수석공사와 주중 한국대사관 김한규 공사를 각각 약견(約見·약속하고 만나다)하여 중·일·한 협력에 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류진쑹 사장은 대만 문제에 관해 중국의 엄정한 입장도 표명했다”고 밝혔다. ‘약견’은 ‘소견(召見·불러서 만나다)’이란 표현보다 수위는 낮지만, 초치의 의미를 담고 있다.

중국이 문제 삼은 것은 지난 20일 한·일 정치권 인사의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 참석이다. 앞서 주한 중국대사관은 전날 한국·대만 의원 친선협회장인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등이 대만을 ‘무단 방문’해 취임식에 참석했다며 한국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중국대사관은 이에 대해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으며,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을 지지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일본에서는 친(親)대만 초당파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를 필두로 31명의 의원 대표단이 취임식에 참석했고, 라이 총통과 별도 면담도 진행했다.

독립 성향 라이 총통이 취임하면서 중국이 대만 문제에서 더욱 강경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한국 정부는 라이 총통의 취임식에 공식 경축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았고, 별도 축하 메시지도 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중국 측의 이번 항의가 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외교부는 20일 라이 총통의 취임식이 거행된 직후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며 통일 의지를 강조했다. 라이 총통이 취임사에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 ‘현상유지’ 입장을 밝혔는데도 ‘독립 주장’을 펼쳤다고 규정하며 날을 세운 것이다. 당시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소수 국가의 일부 정객(政客)이 대만 관련 문제를 정치적으로 다루며 원맨쇼를 벌이는 것은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하게 규탄하고,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고 예고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