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禹의장 선출 이후 '당원권 강화' 머리맞댄 민주…추미애는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덤정치' 비판 김진표 향해 "500만 당원이 집단지성" 반박도

워크숍 불참한 秋 "'나 없이 잘 살아봐라' 하는 마음 불쑥불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2일 충남 스플라스리솜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재명 대표와 당선인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5.22 hama@yna.co.kr



(서울·예산=연합뉴스) 박경준 설승은 오규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22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한자리에 모여 '당원권 강화'를 화두로 머리를 맞댔다.

당원들이 당의 주요 의사결정이나 인선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당선인을 지지한 강성 당원들의 기대와 달리 우원식 의원이 선출되자 당내에서 불붙은 이슈다.

이날부터 충남 예산에서 1박 2일 일정으로 열린 워크숍 첫날, 민형배 전략기획위원장은 당선인들에게 총선 압승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당원민주주의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라고 진단했다.

'유능하고 소통하는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개혁 입법 등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강유정 원내대변인은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분임 토의에서 많은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며 "당원민주주의 효능감이 느껴지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당원권 강화나 당원민주주의에 몰두하다 보면 강성 지지층만 의식하는 '팬덤 정치'로 흘러 민심과 멀어질 수 있다고 한 민주당 출신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반박과 비난이 나왔다.

김 의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초선 당선인 연찬회에서 "진영의 주장에 반대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수박'으로 부르고 역적이나 배반자로 여긴다"며 팬덤 정치의 부작용을 우려했다.

이에 대해 윤종군 원내대변인은 워크숍에서 "민주당 당원이 500만명으로, 그런 숫자가 움직이면 그 자체가 집단지성"이라고 반박했다.

이광희(충북 청주서원) 당선인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김진표식 정치'는 (당원 권리 강화를) 팬덤으로 몰고, 시민의 정치 참여 욕구를 폄훼하려는 시도"라며 "그게 '우원식 의장 사태'로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장 후보 경선 패배의 여파로 당원권 강화 문제를 이슈의 중심으로 가져오게 만든 추 당선인은 정작 워크숍에 불참했다.

보기에 따라 경선 결과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올 수 있다.

추 당선인은 전날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이성윤 당선인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세상 살아보니까 성질대로 다 안 되더라"라며 "'내가 한 번은 응징해줘야지', '나 없이 잘 살아봐라' 하는 마음이 불쑥불쑥 일어난다"고 말했다.

추 당선인의 측근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다른 개인 일정으로 불가피하게 워크숍에 참석하지 못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