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운항 중인 여객기서 男 승객 2명 난투극…女승무원이 제압(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영상=알렉스뉴스 위클리 X 캡처


운항 중이던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여객기 안에서 두 남성 승객이 몸싸움을 벌이다 여성 승무원에게 제압됐다.

미국 방송 ‘CNN’ 등 복수 외신에 따르면 지난 8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던 에바항공 BR08편에서 두 남성 승객이 치고받고 싸움을 벌였다.

이들 중 한 명이 기침을 하자 그 옆에 앉아 있던 승객이 자리를 옮기려고 했고, 이내 말다툼이 벌어졌다가 몸싸움으로 번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이 싸움은 여성 승무원이 제압하면서 일단락됐다. 이후 두 사람은 각각 분리된 채 남은 비행을 마쳤고,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뒤 현지 경찰에 인계됐다.

에바항공 측은 난투극을 벌인 두 승객이 모두 외국인이라면서도 출신 국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에바항공은 성명을 통해 “회사는 항상 승객의 불편을 초래하는 사건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채택해 왔다”며 “회사는 차후 승무원들에게 적절한 보상을 할 것이다. 사건을 더 자세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바항공은 지난 2019년 한 남성 승객이 스스로 옷을 벗을 수 없다며 여성 승무원에게 옷을 벗겨 달라고 요구하고, 화장실 이용과 청소를 도와 달라고 강요하는 일이 일어나자, 여성 승무원만 고용하던 정책을 폐기하고 그해 남성 승무원을 도입한 바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