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CJ올리브영, 다음 달 6일까지 '셔터브리티' 3기 모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활동 포인트, 교육·강연 운영 및 광고 모델 기회도 제공

뉴스1

올리브영은 6월6일까지 올리브영 모바일 앱의 '셔터'(Shutter) 서비스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 집단을 뜻하는 '셔터브리티'(Shutterbrity) 모집을 위해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운영한다.(올리브영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CJ올리브영은 6월6일까지 올리브영 모바일 앱의 '셔터'(Shutter) 서비스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 집단을 뜻하는 '셔터브리티'(Shutterbrity) 모집을 위해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셔터는 지난해 10월 올리브영이 출시한 앱인앱(App-in-App) 서비스다. '좋아요'와 '댓글'을 통해 작성자와 팔로어 간 소통하는 일종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올리브영 멤버십 회원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올리브영은 서비스 활성화 차원에서 자발적인 콘텐츠 제작 및 공유를 통해 소통을 이끄는 '셔터브리티'를 2차례 모집, 운영해온 바 있다.

올리브영은 이번 모집 캠페인을 통해 최대 300명의 셔터브리티를 선발할 계획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회원은 이벤트 기간 동안 올리브영 모바일앱을 통해 신청서를 작성한 다음 셔터 게시물을 1건 이상 올리면 된다. 대상자 발표는 6월 이후 진행된다. 이번 셔터브리티 3기는 7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6개월 간 활동을 맡는다.

셔터브리티로 선발된 회원에게는 올리브영 매장 및 온라인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활동 포인트가 매달 지급된다. 장차 영향력 있는 뷰티 인플루언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교육 및 강연을 운영하며 일부 우수 셔터브리티에게는 올리브영에서 운영하는 광고 캠페인에서 모델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실제로 이번 셔터브리티 모집 캠페인 광고 및 포스터 제작에 참여한 모델은 셔터브리티 2기 출신이기도 하다.

이같은 육성 활동을 통해 셔터브리티 지원 경쟁률은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셔터브리티 2기 모집 지원자 수는 직전 기수 대비 2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일부 셔터브리티가 왕성한 활동을 통해 팔로어 수를 10배 이상 늘리며 '팬덤'을 형성하며 주목도가 높아진 탓이다.

이번 캠페인 기간 올리브영은 셔터브리티 활동을 알리기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국 매장 곳곳에 부착된 셔터브리티 포스터의 문구와 부합하는 친구를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 게시글로 올린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인기 소품샵 '모어주드'(MORE JUDE)의 키링을 경품으로 준다.

핵심 고객층인 20대를 겨냥해 대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캠퍼스 어택' 이벤트도 운영한다. 수도권에 위치하는 대학 3곳(건국대학교, 경희대학교, 성균관대학교)의 축제 기간 방문객의 퍼스널 컬러를 측정, 진단해주는 체험 공간을 꾸린다. 개인 고유 피부톤에 맞는 구슬 아이스크림과 화장품 샘플을 증정하는 추첨 행사도 열린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셔터브리티가 추천하는 아이템과 뷰티 노하우를 찾아 올리브영 앱을 켜는 회원들이 지속 늘고 있다"며 "향후 1400만 명 이상의 멤버십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최신 뷰티 트렌드를 공유하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고객간 소통을 장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