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트럼프 성폭행 담긴 영화, 칸에서 기립 박수 터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0일(현지시간)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영화 ‘어프렌티스’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분장한 관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올해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The Apprentice)가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상영돼 뜨거운 반응이다.

21일(현지 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영화 ‘어프렌티스’은 지난 20일 칸 영화제 시사회에서 상영돼 약 8분간 기립 박수를 받았다.

처음 공개된 ‘어프렌티스’는 이란계 덴마크 감독인 알리 압바시의 작품으로, 1970∼80년대 젊은 시절의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에서 부동산 사업을 키우려 노력하는 모습을 그린다.

매체에 따르면 이 영화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악당'으로 묘사됐다. 가장 논란이 되는 장면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외모를 비난하는 이바나를 강간하는 장면이다. 1992년 이혼한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는 이혼 소송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강간했다고 고발했으나, 나중에는 고소를 취하했다.

이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발기 부전을 겪고 지방 흡입과 얼굴 주름 제거 수술을 받는 장면도 나온다. 바람을 피우고 탈모 수술을 받는 장면 등도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 스티븐 정 트럼프 선거 캠프 대변인은 “오래전에 거짓으로 판명된 것들을 기반으로 한 지어낸 이야기”라면서 “터무니없는 허위 주장을 바로잡기 위해 소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계 덴마크 국민인 알리 압바시 감독은 트럼프를 영화소재로 삼은 것에 대해 “파시즘의 부상을 다루는데 트럼프가 최상의 소재”라면서 “선한 사람들이 너무 오래도록 입을 다물어 왔기에 영화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정치 영화를 만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가 복합적 인물이라면서 그를 바보라거나 멍청하고 피상적이라고 보는 것은 잘못이다. 매우 직관적이고 대중을 잘 안다”면서도 영화 속의 트럼프는 가공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어프렌티스’는 대선 정국을 맞은 미국에서 큰 관심을 끌며 올해 경쟁작 중 가장 주목받는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트럼프 #칸국제영화제 #어프렌티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