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김호중, 경찰 조사 끝났지만···"취재진 피해 5시간째 귀가 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계자 "조사 5시 전 종료했지만 김씨가 버티는 중"

'기습 출석' 이어···이유 없이 '늑장 귀가' 요구

비공개 출석 과정에 "편의 봐줬다" 비판도

취재진, 기약 없이 8시간 넘게 '길바닥 대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경찰 조사가 끝난 뒤에도 취재진이 철수할 때까지 건물을 나서지 않겠다며 버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서울경제신문 취재에 따르면 김씨는 오후 10시가 넘도록 서울 강남경찰서 1층 로비로 나가길 거부하고 있다. 이곳에서 8시간 넘게 김씨를 기다리고 있는 취재진 앞에 나서지 않겠다는 이유에서다. 한 경찰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조사가 이날 오후 5시 전에 완전히 종료됐음에도 불구하고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다는 이유로 귀가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씨는 오후 2시께 검은색 BMW 차량을 타고 서울 강남경찰서에 도착했다. 김씨는 정문에서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 엘리베이터로 이동했다. 전날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자진 출석한 뒤 팬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만큼 김씨의 공개 발언 자리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간 셈이다.

이에 김씨가 또다시 책임을 회피했다는 비판이 일자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출석 과정에서 포토 라인에 서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경찰 측에서 김씨가 지하 주차장을 통해 출석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준 이유와 소속사가 이를 요구한 이유는 모두 알려지지 않았다.

이같은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당초 소속사 측은 “오후 5시께 조사 종료 후 변호인이 1층으로 나와 취재진 질의에 답할 것”이라고 공지했지만 결국 김씨의 고집으로 인해 그 누구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한편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추후 청구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수사 협조 여부와 증거 인멸 우려가 (신병 확보에)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장형임 기자 j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