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러 “젤렌스키 임기 끝…다시 코미디언, 그 다음은 인민재판소” 조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애초 대통령 임기가 끝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향해 러시아가 적법성 문제를 거론하고 나섰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019년 3월31일(현지시간) 대선에서 뽑혀 그해 5월20일 취임했다. 원래대로라면 이달 20일이 임기가 끝나는 날이다. 올해 3월 대선이 치러져야했지만, 러시아의 '특별군사작전'에 대한 계엄령 선포로 모든 선거가 중단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젤렌스키 대통령의 임기도 연장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자바로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부의장은 21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서 "그(젤렌스키)는 잘 지내고 있지만, 그의 정당성은 '0'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코미디언 출신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시계가 자정을 가리키면 그는 우크라이나의 합법적 대통령에세 다시 코미디언이 될 것"이라며 "그의 다음 경력은 돈바스의 인민 재판소에 서는 것"이라고 했다.

도네츠크주에 러시아가 세운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정부 수장 데니스 푸실린은 타스 통신에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발발한 책임을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돌리며 "그는 전쟁 범죄로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돈바스 주민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국민 전체를 위험에 처하게 했다는 주장이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20일 러시아의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 등 우방국의 군사 지원이 더 신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취임 5주년을 기념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그리고 이후 모두가 함께 내리는 모든 결정이 약 1년 정도 늦어지고 있다"며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기 전 두 걸음 후퇴하는 게 현 실정이다. 패러다임을 조금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봄철 대공습'을 나서는 상황에서 최근 전황을 놓고 "매우 강력한 (전투의)물결이 돈바스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전황이 매우 힘들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방국들이 더 직접적으로 전쟁에 개입하는 방식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길 바란다는 뜻도 밝혔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