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김건희 여사,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 관람 [뉴시스Pic]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아이들과 메시지 종이를 다 같이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영부인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수정 전신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21일 "우크라이나에서 천사 같은 아이들이 하루하루 공포에 떨고 놀이터나 학교에서 갑자기 폭발사고가 난다"며 "우리도 같은 인류로서 생명 존중과 평화의 필요성을 꼭 공유하고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리고 있는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 행사에 참석했다.

김 여사가 윤 대통령 없는 단독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국빈 방문 당시 동물보호재단 방문 일정 후 5개월 만이다.

이번 전시회는 김 여사가 지난해 7월 리투아니아와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어린이들의 미술 작품에 감명받아 한국 내 전시 개최를 약속하면서 성사됐다.

김 여사는 인사말을 통해 "여기 계신 분 중에 전쟁을 직접 경험하신 분이 얼마나 되실지는 모르겠지만, 우크라이나에선 우리 천사 같은 아이들이 하루하루 공포에 떨고 자신들이 다니는 놀이터나 학교에서 갑자기 폭발 사고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방문 경험을 언급하며 "영상 속에서만 봐왔던 전쟁을 실제로 우크라이나 현지에 가서 느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젤렌스카 여사님께서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희귀한 야생 동식물들이 다 파괴되고 있어 동물 애호가이자 문화 관련 일을 하신 한국 영부인께 전쟁의 참상을 한국에도 알려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며 "그 참혹한 현장의 이야기를 우리도 같은 인류로서 생명 존중과 평화의 필요성을 꼭 공유하고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죽어가는 우리의 아이들과 동물들을 지켜주세요'라는 젤렌스카 여사의 말이 지금도 가슴에 남아 있다"며 "우리 모두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의 의미를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작년 7월 대한민국 대통령 내외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것은 우정과 연대의 표시"라며 전시회를 열 수 있게 해준 김 여사와 문화체육관광부, 주한우크라이나대사관에 감사를 전했다.

김 여사는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이라고 적힌 편지지에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에서 보여지는 희망의 메시지가 세계의 평화로 피어나기를 기원합니다"고 적으며 아이들의 행복과 건강을 염원했다.

대통령실은 자료를 통해 "이번 전시는 어린아이들의 그림을 통해 전쟁의 참혹함, 평범한 일상과 미래의 파괴를 이야기하고 있다"며 "양국 정부가 오랜 시간 긴밀하게 협력하며 끈질기게 협의를 진행해 온 성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쟁의 참상이 미래 세대인 아이들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가슴 아파하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위기 극복의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했다.

10~12세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작품 155점을 소개하는 전시회는 지난 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우크라이나 대통령 영부인 젤렌스카 여사의 전시 관련 영상 메시지를 시청하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아이들과 메시지를 다 같이 들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영부인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우크라이나 어린이와 함께 지뢰탐지견(patron)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14살 우크라이나 아동인 다리아 포포바가 지뢰탐지견을 그린 '우리 각각은 영웅이다'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영부인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우크라이나 어린이 60명이 참여한 프로젝트(전쟁에서 사용된 방탄판 위에 그림을 얹힌 형태의 예술품을 전시한 설치물 중 발레리아 스트로쥬크의 ‘빼앗긴 어린 시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전시회 개회에 대한 사회자의 설명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이번 그림전은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남긴 방명록.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에서 보여지는 희망의 메세지가 세계의 평화로 피어나길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이번 그림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영부인 젤렌스카 여사의 강력한 요청으로 ‘생명 존중’과 ‘세계 평화’를 위해 김건희 여사가 기획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ocrystal@newsis.com, photo1006@newsis.com, ks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