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시위와 파업

부산대·강원대, 의대 학칙개정안 가결…의대생 '부결호소' 시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북대·경상국립대, 교무회의 통과…대학평의원회 등서 최종 확정

연합뉴스

강원대 의대생들 '일방적인 의대 증원 결사반대' 시위
(춘천=연합뉴스) 의대 정원 증원 등이 담긴 학칙 개정안을 심의하기 위한 강원대학교 대학평의원회가 열린 21일 의대생 50여명이 증원을 위한 학칙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열고 있다. 사진은 이선우 강원대 의과대학 학생회장이 호소문을 낭독하는 모습. 2024.5.21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aetae@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학내 반발 등으로 의대 정원 확대를 위한 학칙 개정에 제동이 걸린 대학들이 21일 개정안을 다시 심의해 내년도 정원을 확정했다.

의대 증원·배정집행정지 신청 기각·각하 이후 정부에서 이달까지 학칙 개정 절차를 마무리해달라고 주문하면서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다.

의대생들과 교수진은 여전히 반발하며 부결을 호소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충북대 의대 교수·학생, '학칙개정' 교무회의 항의 시위
(청주=연합뉴스) 이성민 기자 = 충북대 의대 교수·학생 등 50여명이 21일 오후 의대 증원 규모를 반영한 학칙개정안을 심의하는 교무회의가 열리는 충북대학교 대학본부 5층 대회의실 앞 복도에서 증원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2024.5.21 chase_arete@yna.co.kr


◇ 전국 의대 증원 학칙 개정안 가결…일부 대학 정원 확정

부산대는 이날 오후 대학본부에서 열린 의대 정원 증원을 내용으로 한 '부산대 학칙 일부 개정 규정안'을 가결했다.

이날 교무회의에는 새로 취임한 최재원 총장을 비롯해 단과대학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표결이 아닌 직접 교무위원들의 이야기를 듣는 의견 수렴 방식으로 진행했다.

부산대 관계자는 "최 총장이 교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최근 법원의 기각 판결 등으로 상황이 바뀌어 개정안을 가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물론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다수가 찬성함에 따라 개정안이 통과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부산대는 기존 125명이던 의대 입학생 정원을 대입전형시행계획상 200명으로 확정 짓는다.

다만 정부가 내년도에 한정해 증원 인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 모집 인원을 정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서 부산대는 증원분의 50%가량을 줄인 163명을 모집한다.

충북대에서도 의대정원 증원 등을 담은 학칙 개정안이 이날 열린 교무회의에서 통과됐다.

고창섭 총장의 주재로 열린 교무회의는 학칙개정안을 두고 교무위원들이 의견을 개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충북대 관계자는 "일부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최근 법원의 기각 판결 등의 영향 때문인지 별다른 무리 없이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대학평의원회 등을 거쳐 의대 모집정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번 개정안에는 기존 49명이던 의대 입학생 정원을 200명으로 늘리는 내용이 반영됐다.

대학 측은 다만 내년도의 경우 정부의 자율증원안에 따라 기존 증원분의 50%만 반영, 125명을 모집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강원대학교
[강원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대도 이날 대학평의원회를 열고 의과대학 증원 관련 학칙 개정안을 가결했다.

이에 강원대는 기존 49명이던 의대 입학생 정원을 91명으로 늘린다.

강원대는 오는 22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심의 결과를 통보할 계획이다.

다만 지역인재전형 규모는 대교협 승인 사항인 만큼 오는 24일 이후 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상국립대 역시 이날 학무회의를 열고 의대 정원 증원을 골자로 한 학칙 개정안을 가결했다.

2025학년도 경상국립대 의대 정원은 기존 76명에서 138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다만 아직 의대 정원이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다.

절차상 학칙 개정안이 확정되려면 학무회의 이후 교수대의원회와 대학평의원회 심의까지 거쳐야 한다.

이에 경상국립대는 학무회의 심의 결과가 바뀔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겨둔 상황이다.

경상국립대 관계자는 "내일 교수대의원회와 대학평의원회 최종 심의가 예정됐다"며 "학칙 개정안 확정 여부는 이때까지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충북대 의대 교수·학생, '학칙개정' 교무회의 항의 시위
(청주=연합뉴스) 이성민 기자 = 충북대 의대 교수·학생 등 50여명이 21일 오후 학칙개정안을 심의하는 교무회의가 열리는 충북대학교 대학본부 5층 대회의실 앞 복도에서 증원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2024.5.21 chase_arete@yna.co.kr


◇ 반발 여전…의대생들 '일방적인 의대 증원 결사반대' 시위

부산대에서는 학칙 개정안 재심의에 앞서 의대생과 교수들이 대학본부 로비에서 피켓을 들고 도열해 회의장으로 향하는 교무위원들에게 부결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부산대가 눈앞의 작은 이익에 매몰돼 날림으로 의사를 양성하는 곳이 아닌 올바르고 실력 있는 의사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남을 수 있도록 올바른 결정을 내려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충북대에서도 내부 반발은 여전했다.

충북대 의대학생 60여명은 이날 교무회의가 열린 5층 대회의실 앞 복도에서 '의대 증원 반대', '정치 총장 퇴진'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등 시위를 벌였다.

연합뉴스

학무회의 시작한 경상국립대
(진주=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1일 오후 경남 진주 경상국립대학교 의대 정원 증원과 관련한 학무회의가 열리는 가좌캠퍼스 DNU 컨벤션센터 다목적홀 앞에 교직원들이 서 있다. 2024.5.21 home1223@yna.co.kr


강원대 의대생 50여명과 일부 교수진도 이날 증원을 위한 학칙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열었다.

이선우 강원대 의과대학 학생회장은 호소문을 통해 "존경하는 교수님, 평의원님 강원대는 의학 교육을 위한 교육 시설 증축과 병원 개선이 준비돼 있어 증원하는 것인가요, 정부의 외압으로 인해 학생들의 교육 환경을 외면한 채 마지못해 증원해야 하는 것인가요"라고 반문했다.

또 "강원대 의과대학이 91명, 더 나아가 132명을 교육할 만한 환경을 갖추고 있는지, 이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지원 계획이 있는지 객관적으로 생각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학생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아 미래의 훌륭한 의료인으로서 강원대를 빛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우흥명 강원대 평의원회 의장은 학칙 개정안 통과에 대해 "구성원 가운데 생각이 다른 사람도 있겠지만 이번 결정은 강원대 모든 구성단체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부는 의대생 유급 사태를 막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며 "강원대 구성원들은 의대 증원 관련 구성원 간 학내 갈등이 조속히 봉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성제 김형우 박정헌 강태현 기자)

taeta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