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오세훈 "SNS 의견 최소한에 그쳐야" vs 유승민 "무슨 억지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규제' 혼선과 여당 정치인들이 이를 비판한 일을 두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이틀째 설전을 이어갔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오 시장을 비판하며 논쟁에 참여해 여당 중량급 인사들이 '해외 직구' 규제 논란을 계기로 정치적 입지 구축에 힘을 쏟는 모양새다.

오 시장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건강한 당정관계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며 "저와 의견을 조금 달리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과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염려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모두 그 목표를 위해 함께 뛰자"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도 그는 "SNS로 얼마든지 의견을 낼 수 있다. 저는 얼마 전 우리 국민의힘이 대통령 눈치 보는 당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건강한 당정관계'를 향한 제 소신은 변함 없다"고 썼다.

오 시장은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며 "중진은 필요하면 대통령실, 총리실, 장차관에게 직접 연락할 수 있고 협의도 할 수 있다.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내부 통로는 놓아두고 보여주기만 횡행하는 모습이 건강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이에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당초의 주제였던 'KC 미인증 해외직구 금지'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이젠 SNS만 남았다"며 "여당 정치인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이건 무슨 억지인가? 필요 최소한은 누가 정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2년간 당정관계가 잘못된 것은 건강한 목소리가 없었기 때문 아닌가? 자기가 SNS 하면 건강한 거고, 남이 SNS 하면 보여주기만 횡행한다? 이건 대체 무슨 억까 심보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건전한 비판과 의견 제시, 사회적인 토론을 통해 국가정책에 반영되는 이 모든 과정이 성숙한 민주주의"라며 "오 시장의 논점 일탈은 SNS 금지령으로 귀결되는 건가?"라고 했다.

오 시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해외 직구 규제 찬성 입장과 함께 정부의 규제 방침을 공개 비판한 여당 정치인들에 대해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평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그런 생각이라면 사흘 만에 (규제 방침을)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 해외 직구를 다시 금지하라고 똑바로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정치적 동기로 반대를 위한 반대, 근거 없는 비판은 하지 말기 바란다"고 반발했다.

한 전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 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하셨던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프레시안

▲오세훈 서울시장(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